중 요 한  일

(List 창으로)

 

 

 

 

 

 

 

  시애틀에서 달라스로 가는  비행기의 마지막 탑승자는 한  부인과 세 명의

아이들이었다. 나는 속으로 생각했다.

 '오,제발 내 옆에는 앉지 말아야 하는데! 난 할 일이 많아요. 비행기를 내리

기 전에 중요한 서류를 검토해야 한다구요!'

 하지만 내 속마음과는 상관없이 어느  순간에 열두 살짜리 여자 아이와 열

살짜리 남자 아이가 내 무릎을 타고 넘기 시작했으며,  그 부인과 다섯 살짜

리 아이는 뒷좌석에  앉았다. 자리에 앉자마자 나이든  아이들은 즉각적으로

말다툼을 해대기 시작했다. 그리고 뒷좌석에 앉은 꽈  아이는내 좌석을 발로

걷어차기 시작했다. 거의 매분마다 남자아이는 제 누나에게 물었다.

 "우리 지금 어디쯤 왔어?"

 그러면 여자아이가 소리쳤다.

 "입 좀 닥치고 있어!"

 그러면 또다시 새로운 라운드의 말다툼이 시작되었다.

 나는 머리를 흔들었다.

 '아이들은 도무지 중요한 일에 대한 개념이 없단 말야.'

 나는 속으로 내가 처한 곤경을 원망했다. 그때  내 마음속에서 분명하게 어

떤 목소리 하나가 들려왔다. 그 목소리는 내게 말했다.

 '그 아이들을 사랑해 봐.'

 나는 스스로에게 반박했다.

 '이 아이들은 아무도 못 말릴 개구장이들이야. 그리고 난 지금 중요한 일이

있다구.'

 내 내면의 목소리는 간단히 대답했다.

 

 '그 아이들이 너 자신의 아이들인 것처럼 사랑해 봐.

 끝없이 반복되는 '우린 지금 어디쯤 왔어?"  하는 질문에 나는 마침내 읽으

려던 서류뭉치를 치우고  기내 잡지를 빼들었다. 나는 잡지에 실려  있는 지

도를 펼쳐  놓고 아이들에게 우리의  비행기가 가고 있는 노선을  설명했다.

15분 단위로 거리를 나눠 비행거리를 설명하고, 우리가  언제쯤 달라스에 도

착하게 될 것인가를 계산해 주었다.

 잠시 후에 아이들은  내게 자기들이 지금 병원에  입원한 아버지를 만나러

시애틀에 갔다가 돌아오는  길이라고 설명했다. 대화 중에  아이들은 비행기

와 항공술과 과학에  대해, 그리고 인생에 대한 어른들의 생각에  대해 질문

했다. 시간은 빠르게 흘러갔고,  나의 중요한 할 일은 여전히 뒷전으로 밀려

나 있었다.

 착륙할 준비를 하고  있는 동안에 나는 아이들에게  아버지는 지금 상태가

어떠냐고 물었다. 아이들은 갑자기 조용해지더니  남자아이가 짤막하게 대답

했다.

 "돌아가셨어요."

 "아, 참 안됐구나."

 "그래요, 저도 슬퍼요. 하지만 제가 가장  걱정되는 건 제 막내 동생이에요.

우린 괜찮지만 저 애는 정말 힘들게 살아갈 거예요."

 나는 문득 우리가 지금까지 나눈  이야기가 가장 중요한 일이라는 것을 깨

달았다. 슬픔과 비탄에도 불구하고 살고 사랑하고 성장해야만 하는 것, 그것

만큼 인생에서 중요한 일이 또  있겠는가? 달라스에 내려 작별인사를 할 때

남자아이는 악수를 청하면서 '비행기  안에서의 교사' 가 되어 준 것에 대해

감사하다고 말했다. 나도  아이들에게 나의 교사가 되어 준 것에  대해 감사

하다고 대답했다. 아이들은  내게, 중요한 것은 서류  검토가 아님을 일깨워

준 것이다.

                                                     - 댄 S. 배글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