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 백 홈

(List 창으로)

 

 

 

 

 

 

 

  스페인의 어느 작은 마을에 호르게라는 사람이 살고  있었다. 어느날 밤 그

는 사소한 문제를  갖고 자신의 어린 아들 파코를 심하게  나무랐다. 이튿날

아침 호르게는 파코의 침대가 텅 비어 있는 걸  발견했다. 아들이 가출을 해

버린 것이다.

 후회하는 마음으로 호르게는 아들을 찾아 사방을  수소문하고 다녔다. 호르

게는 자신의 아들이 세상의 어떤 것보다 소중하다는  사실을 깨달았다. 그는

모든 것을 다시 시작하고 싶었다. 하지만 아무리 찾아도  파코가 간 곳을 알

수 없었다. 마침내  호르게는 시내 중심가의 유명한 상점으로 가서  그 앞에

다 큰 광고판을 써 붙였다.

 "파코, 집으로 돌아와라. 난 널 사랑한다. 내일 아침 여기서 만나자. 아버지

가."

 다음날 아침 호르게는 그 상점 앞으로 갔다.  그랬더니 그곳에 파코라는 이

름을 가진 소년이 일곱  명이나 나와 있었다. 모두 가출한 아이들이었다. 그

들 모두는 사랑의 부름에 응답을 한 것이었다. 각자  자신의 아버지가 두 팔

을 벌려 자신을 맞이해 줄 것이라는 기대를 품고 그 자리에 나온 것이다.

                                                         - 알란 코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