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절의 행위

(List 창으로)

 

 

 

 

 

 

 

  당신은 당신의 동료들을 위해 시간을 내야 한다.  설령 그것이 아무리 작은

일일지라도 다른 사람을  위해 뭔가를 하라. 그것을 하는 특권  외에는 아무

런 보상도 바라지 않는 뭔가를.

                                                    - 알버트 슈바이처

 

 미국 남북 전쟁이  한창일 때 에이브라함 링컨은  종종 부상당한 병사들이

입원해 있는 병원을 방문했다. 한 번은 의사들이 심한  부상을 입고 거의 죽

음 직전에 있는 한 젊은 병사들에게 링컨을 안내했다.

 링컨은 병사의 침상 곁으로 다가가서 물었다.

 "내가 당신을 위해 할 수 있는 일이 뭐 없겠소?"

 병사는 링컨을 알아보지  못하는 게 분명했다. 그는 간신히  이렇게 속삭였

다.

 "저의 어머니에게 편지 한 통만 써 주시겠어요?"

 펜과 종이가 준비되었다. 대통령은 정성스럽게 젊은이가  말하는 내용을 적

어 내려갔다.

 "보고 싶은 어머니,  저는 저의 의무를 다하던 중에 심한  부상을 당했습니

다. 아무래도 회복되지 못할 것 같군요. 제가 먼저 떠나더라도 저 때문에 너

무 슬퍼하지 마세요. 존과 메리에게도 저 대신 입 맞춰 주시구요. 신께서 어

머니와 아버지를 축복해 주시기를 빌겠어요."

 병사는 기력이 없어서 더 이상 얘기를 계속할  수가 없었다. 그래서 링컨은

젊은이 대신 편지 말미에 서명을 하고 이렇게 덧붙였다.

 "당신의 아들을 위해 에이브라함 링컨이 이 편지를 대필했습니다."

 젊은 병사는 그  편지를 자기에게 보여달라고 부탁했다. 그는  마침내 편지

를 대신 써 준 사람이 누구인가를 알고는 깜짝 놀랐다.

 병사가 물었다.

 "당신이 정말로 대통령이신가요?"

 링컨이 조용히 대답했다.

 "그렇소. 내가 대통령이오."

 그런 다음 링컨은 자신이 할 수 있는 다른 일이 없는가를 그에게 물었다.

 병사가 말했다.  

 "제 손을 잡아 주시겠습니까? 그렇게 하면 편안히 떠날 수 있을 것 같습니

다."

 조용한 실내에서, 키가 크고 수척한 링컨 대통령은  청년의 손을 잡고 그가

숨을 거둘 때까지 그에게 따뜻한 용기의 말들을 나지막이 들려주었다.

                           - <더 베스트 오브 비츠 앤 피이시즈>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