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에 비친 자비심

(List 창으로)

 

 

 

 

 

 

 

  여러 해 전, 미국 북부  버지니아 주에서의 일이다. 어느 몹시 추운 저녁에

한 노인이 강을  건너가기 위해 기다리고 있었다. 강은 무릎  정도의 깊이였

지만 군데군데 얼어 있어서 함부로 건널  수가 없었다.

 혹독한 추위 때문에  노인의 수염이 고드름처럼 얼어서 반짝였다.  춥고 지

루한 기다림이  계속되었다. 살을 에는  듯한 북풍한설 속에서 노인의  몸은

점점 뻣뻣하게 얼어갔다.

 그때 노인은 얼어붙은 길 저편을  질주해 오는 흐릿한 말발굽 소리를 들었

다. 일정한 간격으로 말을 탄 사람들이 달려오고 있었다. 말을 얻어 타면 쉽

게 강을 건널 수 있을 것 같았다. 노인은 초조해  하며 몇 명의 신사들이 말

을 타고 모퉁이를 돌아오는 것을 지켜보았다.

 하지만 첫 번째 사람이 앞을  지나가는 데도 노인은 도움을 청하려는 아무

런 손짓도 시도하지 않았다. 두 번째 사람이 지나가고, 이어서 세 번째 사람

이 지나갔다. 노인은 계속해서  가만히 서 있기만 했다. 마침내 마지막 눈사

람처럼 서 있는 노인  앞으로 말을 타고 다가왔다.  이 신사가  가까이 오자

노인은 그의 눈을 바라보며 말했다.

 "선생님, 이  노인을 강 건너까지  태워다 주시겠습니까?  걸어서는 건너갈

수가 없군요."

 말의 고삐를 늦추며 그 사람이 말했다.

 "좋습니다. 그렇게 하지요. 어서 올라타세요."

 노인의 몸이 얼어서 제대로 움직이지  못한다는 걸 알고 그 신사는 말에서

내려 노인이 말에  올라타는 것을 도와주었다. 그리고 그 사람은  노인을 강

건너로 데려다 주었을  뿐 아니라 몇 킬로미터  떨어진 노인이 가고자 하는

목적지까지 태워다 주었다.

 작고 안락한 노인의 오두막에 도착했을  때 말에 탄 신사가 호기심에 차서

물었다.

 "노인장, 당신은 다른 사람들이 말을 타고 지나  갈 때는 아무런 부탁을 하

지 않았습니다. 그런데  내가 가까이 가자 얼른  태워 달라고 부탁했습니다.

그것이 무척 궁금하군요. 이토록 추운 겨울날 밤에  당신은 계속 기다렸다가

맨 마지막에 오는 나에게 말을 태워 달라고 부탁을  했습니다. 만일 내가 거

절했다면 당신은 그곳에 그냥 남겨졌을 것 아닙니까?"

 노인은 천천히 말에서 내린 뒤 그 사람의 눈을 똑바로 쳐다보며 말했다.

 "나는 이  지방에서 오랫동안 살았습니다.  그래서 나는 내가  사람들을 잘

안다고 믿고 있지요."

 노인은 계속해서 말했다.

 "나는 말을 타고  오는 다른 사람들의 눈을 보았습니다. 그리고  그들이 내

처지에 아무런 관심이 없음을 알았습니다. 따라서 그들에게  태워 달라고 부

탁하는 것은  소용없는 일이었습니다. 하지만  당신의 눈을 보았을 때  나는

그곳에 친절과 자비심이 비친 것을 분명히 보았습니다.  그때 나는 알았습니

다. 당신의 따뜻한 마음이 곤경에 처한 나를 도와주리라는 걸 말입니다."

 그 신사는 노인의 말에 깊은 감동을 받았다. 그는 노인에게 말했다.

 "당신이 해 주신  얘기에 깊이 감사를 드립니다. 앞으로도 내  자신의 생각

에 열중하느라 다른 사람들의  불행한 처지를 망각하는 그런 잘못을 저지르

지 않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그 말을 마치고 미국 제3대 대통령인 토마스 제퍼슨은 말을 몰고 백악관으

로 갔습니다.

                                                         - 작자 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