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을 사랑할 줄 아는 아이

(List 창으로)

 

 

 

 

 

 

 

  작가이며 유명한 연사인 레오 버스카글리아가 한 번은 자신이 심사를 맡았

던 어떤 대회에 말한 적이 있다. 그 대회의 목적은  남을 가장 잘 생각할 줄

아는 아이를 뽑는 일이었다.

 레오 버스카글리아가 뽑은 우승자는 일곱 살의 일이었다.

 그 아이의  옆집에는 최근에 아내를 잃은  나이 먹은 노인이 살고  있었다.

그 노인이 우는 것을 보고 어린 소년은 노인이  사는 집 마당으로 걸어갔다.

그리고는 노인의 무릎에 앉아 있었다. 엄마가 나중에  아이에게 이웃집 노인

께 무슨 위로의 말을 했느냐고 묻자 어린 소년은 말했다.

 "아무것도 하지 않았어요. 다만 그 할아버지가 우는 걸 도와드렸어요."

                                 - 엘렌 크라이드먼·도나 버나드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