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 화 를 !

(List 창으로)

 

 

 

 

 

 

 

   어떤 지혜로운 노신사가 정년 퇴직을 한 뒤 고등학교 근처에 작은 집을

구입했다. 처음 이삼 주 동안 그는 평화와 만족감 속에서 은퇴 생활을 보냈다.

그러다가 신학기가 시작되었다.

  바로 다음 날 오후, 세 명의 학생이 방과후에 젊음의 에너지로 가득 차서

거리로 내려왔다. 그들은 길가에 세워 둔 휴지통들을 신나게 걷어차기 시작했다.

날마다 그 와장창 하는 소리가 끊이지 않았다. 마침내 노신사는 뭔가 조치를

취할 때가 됐다고 마음먹었다.

  이튿날 오후. 노신사는 거리로 나가 여전히 쓰레기통을 빵빵 차며 걸어오는

어린 소음꾼들을 만났다. 그들을 멈춰 세우고서 노신사는 말했다.

  "너희들 정말 재밌게 노는구나. 너희들이 그처럼 기운 넘치는 걸 보니 나도

기쁘다. 나도 너희 만한 나이였을 때 그렇게 놀곤 했었지. 내 부탁을

들어주겠니? 날마다 여기로 와서 계속 휴지통을 두들겨 패 준다면 너희들

각자에게 1달러씩을 주마."

  신이 난 학생들은 방과후마다 그곳으로 와서 어김없이 쓰레기통에 발길질을

퍼부었다. 며칠 뒤 노신사가 다시 학생들에게 다가왔다. 그런데 이번에는 얼굴에

슬픈 표정을 짓고 있었다. 그는 학생들에게 말했다.

  "이 놀이가 내 생활비에 큰 타격을 주고 있구나. 더 주고 싶지만 이제부턴

너희들에게 쓰레기통을 차는 대가로 50센트밖에 줄 수가 없다."

  소음꾼들은 실망하는 기색이 역력했지만 노신사의 제안을 받아들이고 방과후의

소동을 계속했다.

  며칠 뒤 이 지혜 많은 노신사는 다시 학생들을 기다렸다가 말했다.

  "얘들아, 난 아직 사회보장 연금을 받지 못하고 있어, 그러니 이제부턴

너희들에게 25센트씩밖에 줄 수 없구나. 너희들도 이해하겠지?

  그러자 학생들 중의 대장 격인 친구가 소리쳤다.

  "코 묻은 25센트를 받으라구요? 고작 동전 하나를 받기 위해 우리더러 날마다

시간을 낭비하며 쓰레기통을 걷어차란 말예요? 정말 제정신이 아니시군요. 우린

그만두겠어요. 더 이상 계속할 수 없어요

  그리하여 노신사는 생애 마지막 날까지 평화와 정적을 누릴 수 있었다.

  젠틀 스폐이스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