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 주 색

(List 창으로)

 

 

 

 

 

 

 

   모든 아이는 본래 화가다 문제는 어떻게 하면 나이를 먹어서도 화가로 남아

있는가 하는 것이다.

  파블로 피카소

  1학년 때 로어 선생님은 내가 그린 자주색 인디언 천막이 사실적이지 않다고

지적했다. 자주색은 천막에는 쓰이지 않는 색깔이라는 것이었다. 자주색은 죽은

사람들에게나 쓰는 색이며, 따라서 내 그림은 다른 아이들 것과 함께 교실 벽에

걸어 줄 수가 없다는 것이었다. 헐렁한 골덴 바지가 슥 슥 스치는 소리를 세면서

난 내 자리로 돌아갔다. 검은색 크레용과 함께 어둔 밤이 내 텐트 위로

내려왔다. 아직 오후도 되지 않았는데 2학년 때 바르타 선생님은 말씀하셨다.

  "아무 거나 그리고 싶은 대로 그려라"

  무엇을 그리든 자유라는 것이었다. 난 아무것도 그리지 못한 채 백지만 책상

위에 달랑 얹어 놓고 있었다. 선생님이 교실을 한 바퀴 돌아 내 자리까지 왔을

때 나는 심장이 콩 콩 뛰었다. 바르타 선생님은 그 큰 손으로 내 머리를

쓰다듬더니 부드러운 목소리로 말씀하시는 것이었다.

  "들판에 온통 하얀 눈이 내렸구나. 정말 멋진 그림이야?

  작자 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