때로 너의 인생에서 엉뚱한 친절과 정신나간 선행을 실천하라

(List 창으로)

 

 

 

 

 

 

 

 (때로 너의 인생에서 엉뚱한 친절과 정신 나간 선행을 실천하라.)

이것은 입에서 입으로 전해져 미국 전역에 퍼진 일종의 슬로건이다.

사건의 시작은 이러했다. 어느 화창한 겨울날 샌프란시스코에서의

일이었다. 차 뒤칸에 크리스마스 선물을 잔뜩 싣고서 빨간 색 혼다를 몰고

가던 한 여성이 베이 브릿지의 통행료 내는 곳에 이르렀다. 그녀는 미소를

지으며 징수원에게 자동 매표기에서 산 일곱 장의 티켓을 내밀었다.

"한 장은 내꺼고, 나머지 여섯 장은 내 뒤에 오는 여섯 대의 차를 위해

내가 대신 내주는 거예요."

뒤따르던 여섯 대의 차들이 한 대씩 징수원 앞으로 다가와 통행료를

내밀었다. 징수원은 그들에게 말했다.

"앞에 가는 어떤 여성이 당신들의 요금을 미리 내줬소. 좋은 하루

보내시오."

혼다를 물고 가는 그 여성은 전에 친구 집에 놀러 갔다가 냉장고에 붙어

있는 작은 문장 하나를 읽은 적이 있었다. 그것은 이런 내용이었다.

(때로 너의 인생에서 엉뚱한 친절과 정신 나간 선행을 실천하라.)

그 문장에는 마음에 와 닿는 구석이 있었다. 그래서 그녀는 그것을 수첩에

옮겨 적었다.

한편 주디 포먼은 집에서 수백 마일 떨어진 도로를 차를 몰고 지나가다가

어느 창고 벽에 스프레이 페인트로 휘갈겨 적혀 있는 똑같은 문장을

만났다. 여러 날 동안 그 내용이 머릿속을 떠나지 않아 주디는 다시 그 먼

길을 달려가 그 문장을 베껴 왔다. 그녀는 자신이 보내는 모든 편지

말미에 그 말을 적어 넣으면서 이렇게 설명했다.

"난 이 말이 너무나 아름답다는 생각이 들었어 마치 하늘에서 내려온

메시지처럼 말야."

그녀의 남편 프랭크도 그 문장을 좋아해서 자신이 가르치는 중학교 교실

벽에 그것을 붙여 놓았다. 그런데 학생들 중 하나가 그 지역 신문의

논설위원의 딸이었다. 논설위원은 그 문장을 신문에 실으면서 자신도 그

말을 좋아하긴 하지만 그것이 누가 한말인지, 또는 정확한 의미가

무엇인지는 모르겠다고 덧붙였다.

이틀 뒤 논설위원은 앤 허버트로부터 다음과 같은 말을 들었다. 늘씬한

40대의 금발 여성 앤은 십대 부자 촌에 꼽히는 마린에 살고 있었다.

그녀는 그곳에서 틈틈이 남의 집을 봐주거나 잡일을 하면서 그럭저럭

생활을 해 나가고 있었다. 어느 날 그녀는 레스토랑에 들어갔다가 무심코

테이블에 놓여 있는 식탁용 종이 받침대에다 며칠 동안 마음속에 맴도는

그 문장을 썼다. 그러자 옆 테이블에 앉아 있던 남자가 "그거 정말 멋진

말이군요?  하면서 자신의 종이 받침대에다 그것을 옮겨 적었다.

앤 허버트는 우리에게 권한다

"이런 방법들을 생각해 볼 수 있죠. 물론 더 많은 것들이 있을 수 있지만

말예요. 한번 시도해 보세요."

앤 허버트가 제안하는 것들은 이런 내용이다. (1)낡은 학교에 갑자기

찾아가 교실 벽에 새 페인트를 칠해 준다. (2)도시 빈민가에 따뜻한

음식을 배달해 준다. (3)자존심 강한 할머니의 지갑에 살짝 돈을 넣어

준다. 앤 허버트는 말한다.

"친절은 폭력이 파괴하는 것보다 더 많은 걸 세울 수 있어요."

이제 그 문장은 사방으로 전파되고 있다. 자동차 범퍼의 스티커로, 벽에,

그리고 편지 말미와 영업용 카드에도 등장하고 있다. 머지 않아 우리는 이

나라 전역에서 게릴라와 같은 선행이 베풀어지는 것을 상상할 수 있다.

오레곤 주의 포틀랜드에서는 한 남자가 남의 차가 주차해 있는 장소의

주차 미터기에 때맞춰 동전을 주입한다. 뉴저지의 패터슨에선 열 명이

넘는 사람들이 양동이와 막대 걸레와 튜울립 뿌리들을 들고 와서 어떤

낡은 집의 안팎을 말끔히 단장해 주고 있다. 그리고 그 옆에는 어리둥절한

늙은 주인이 좋아서 입을 다물지 못하고 있다. 시카고에서는 한 십대

학생이 갑자기 충동에 사로잡혀 차고에서 집앞 도로까지의 차도를 삽으로

정리하고 있다. 무슨 일인지 아무도 보고 있지 않는데 학생은 이웃집의

차도까지 열심히 다듬고 있다.

이것은 매우 긍정적인 무정부 상태이며 무질서이고, 기분 좋은 혼란이다.

보스톤의 한 여성은 은행 직원에게 수표를 내밀면서 수표 뒤에다 "메리

크리스마스 라고 쓴다. 세인트 루이스의 한 남자는 차를 운전하고 가다가

젊은 여성이 모는 차에 자기 차의 뒷범퍼가 찌그러졌는데도 "아, 걱정하지

말아요 조금 긁혔을 뿐인데, 뭘."하고 말하고는 손을 흔들며 사라진다.

정신 나간 선행은 전염성을 갖고 퍼져 간다. 한 남자가 차도를 따라 나팔

수선화를 심고 있다. 지나가는 차들이 일으키는 바람에 그의 셔츠가

물결친다. 시애틀에서는 한 남자가 공중 위생 자원 봉사단에 가입해

혼자서 콘크리트 숲속을 돌아다니며 슈퍼마켓에서 쓰는 수레에 쓰레기들을

주워 모으고 있다. 그런가 하면 애틀랜타에선 한 남자가 초록색 공원

벤치의 낙서들을 지우고 있다.

이런 말이 있다. 미소를 지으면 기운이 난다고. 마찬가지로 때로

무차별적인 친절을 베풀면 당신 자신이 고민하고 있는 문제가 한결

가벼워진다. 세상이 그만큼 약간이라도 살기 좋은 곳이 되기 때문이다.

그리고 당신이 마음을 열고 그것을 받아들인다면 당신은 하나의 기분 좋은

충격에 사로잡힐 것이다. 당신이 러시아워 시간에 차를 몰고 가는데

누군가 앞에서 당신의 도로 통행료를 대신 내 줬다면 당신 역시 언젠가는

다른 누군가를 위해 그런 일을 하게 되지 않을까? 예를 들어 교차로에서

상대방 운전자에게 손을 흔들고, 지친 공무원에게 미소를 짓지 않을까?

아니면 어떤 더 큰일? 모든 위대한 혁명처럼 이 남모르는 선행 역시

하나의 작은 행동으로부터 시작한다. 당신도 한번 시도해 보라.

 아데어 라라

 

중요한 것은 행위의 결실이 아니라 행위 그 자체다. 그대는 옳은 일을

해야만 한다. 지금 당장 그 결실을 얻는 것은 당신의 능력 밖일지도

모른다. 더 나중의 시대에게 돌아갈 몫일지도 모른다. 하지만 그렇다고

해서 당신이 그 옳은 일을 중단해선 안 된다. 당신의 행동으로부터 어떤

결과가 얻어질지 당신은 모를 수도 있다. 그러나 당신이 아무것도 하지

않는다면 아무런 결과도 없을 것이다.

   간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