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스가 구조한 사람

(List 창으로)

 

 

 

 

 

 

 

 몇 해 전 네덜란드의 작은 바닷가 마을에서 있었던 일이다. 한 소년이

헌신적인 자기 희생을 통해 그것이 가져다주는 큰 보상에 대해 세상을

일깨운 사건이 있었다. 그 마을은 주민 모두가 물고기를 잡아서 생계를

잇고 있었기 때문에 긴급 상황에 대비한 자원 구조대가 필요했다.        

어느 날 밤의 일이었다. 바람이 거세게 불고 구름이 밀려오더니 곧이어

사나운 폭풍이 고기잡이배 한 척을 에워쌌다. 위험에 처한 선원들은 급히

구조 신호를 타전했다. 구조대 대장이 경보 신호를 울리자 주민 모두가

바닷가 마을 광장에 모였다. 구조대가 노를 저어 거센 파도와 싸우며

앞으로 나아가는 동안 주민들은 랜턴으로 바다를 비추며 해변에서

초조하게 기다렸다.

한 시간 뒤, 안개를 헤치고 구조 대원들의 배가 돌아왔다. 주민들은

환성을 지르며 그들에게로 달려갔다. 지친 구조 대원들은 모래사장에

쓰러지며 주민들에게 보고했다 인원이 넘쳐 더 이상 구조선에 태울 수

없었기 때문에 어쩔 수 없이 한 남자를 뒤에 남겨 둬야 했다는 것이었다.

한 명을 더 태우면 구조선까지 파도에 휩쓸려 모두 생명을 잃고

말았으리라는 것이었다.

구조대 대장은 애가 타서 그 외로운 생존자를 구하기 위한 다른 자원

봉사자를 찾았다. 이 때 열여섯살 먹은 한스가 앞으로 걸어나왔다. 한스의

어머니는 한스의 팔을 잡으려 애원했다.

 제발 가지 마라. 네 아버지도 10년 전에 배가 난파되어 죽었지 않니?  네

형 파울도 며칠 전에 바다에서 실종이 됐구. 내게 남은 것은 한스

너뿐이다.

한스가 말했다.

 어머니, 전 가야만 해요. 모두가 '난 갈 수 없어 다른 사람이 이 일을

해야만 해.' 하고 말한다면 어떻게 되겠어요? 어머니, 이번에는 제가

나서야 해요. 남을 위해 자신을 희생하라는 부름이 왔을 때는 누구든지

그렇게 해야만 해요."

한스는 어머니를 포옹하고 나서 구조대에 합류했다. 그리고는 어둠 속으로

사라졌다.

다시 한 시간이 지났다. 한스의 어머니에게는 영원처럼 길게 느껴지는

시간이었다. 마침내 구조원들이 탄 배가 다시 안개를 뚫고 돌아왔다.

뱃머리에는 한스가 서 있었다. 손으로 나팔을 만 들어 마을 사람들이

소리쳐 물었다.

"실종자를 구조했나?

지친 몸을 가누면서 한스가 흥분한 목소리로 소리쳤다.

"네. 구조했어요. 저의 엄마에게 말씀해 주세요. 실종자가 바로 우리 형

파울이었다구요?

  댄 클라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