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Diary   :    Mental Food   :    Pensees   :    Bible   :    Energy   :    Study note   :    Board    


화석에너지  |  핵융합에너지

    에너지라는 개념은 인간의 사고하는 능력 그 자체일수도 있다.  무엇인가 작용을 주면 그에 따른 반응이 있다는 것은 꼭 공학이나 물리학에서만 사용되는 의미는 아니다.  인류가 역사를 만들어가는 과정에서, 자신의 영토를 넓히고 족속의 보존을 위한 방법으로 수없이 생각하고 개발하여 왔던 가장 친근한 모습인 것이다.  이러한 본질적인 작용과 반응에 대한 문명의 반란을 질서있게 융화 시키기 위하여 인류는 경영이라는 타협적 학문을 탄생시키게 된다.  즉 그러한 내면적 인성을 객관적이고 가시적인 모습으로 나타내기 위한 경제적 지표를 만들어 내고 그 지표에 따라 모든 흐름을 정리하자는 것이다.  이제 이러한 약속 아래 경제의 흐름은 문화의 흐름이 되었고, 그 흐름을 잡기 위하여 모든 인류는 보이지 않는 하나의 푯대를 향해 경쟁하게 되었다.

   여기서 이 흐름 속에 빠지지 않고 등장하는 개념이 바로 에너지라는 단어이다.  무엇인가 변화를 일으키는 능력, 우리는 이것을 총체적으로 에너지라 이름한다.  현대 사회를 조금만 들어다 보아도 에너지 사용의 범위와 크기에 따라 그 나라의 수준을 결정할 수 있다는 것은 꼭 증거를 들어 보이지 않아도 충분히 알 수가 있다.  그만큼 에너지의 원천은 인류의 문화 발달에 결정적인 힘과 바탕이 되어 왔고 이러한 이유로 에너지의 개발은 모든 분야에서 경쟁적으로 이루어져 왔다.  지금 현대는 과학과 공학의 발달은 우주로 향해 나가고 있으며 확실성 개념의 붕괴와 더불어 더욱 빠르고 많은 데이터를 처리할 수 있는 계산학적 방법들이 개발되고 있다.  이러한 결과들은 과학뿐만 아니라 문화와 예술의 방향을 바꾸어가고 있으며 우리들의 생활을 더욱 수준 있는 환경으로 가꾸어 갈 수 있게 되었지만 오로지 목적론적 가치관만으로 달려온 인류는 자연과 타협하지 못한 중대한 위기를 맞게 되었다.  바로 에너지 자원의 한계량이 눈앞에 왔다는 것이고, 그와 더불어 환경을 고려하지 못한 무분별한 에너지사용으로 자연환경이 무참히 침해되어 가고 있는 것이다.  이제 우리는 다시 원론으로 되돌아가 자연의 질서 속에 인류의 문명이 어떻게 자리잡아 왔는지를 심도 있게 살펴보아야 할 중요한 때가 온 것이다.  우리 세대에 이에 대한 가치관적 해답을 만들어 놓지 못한다면 우리의 다음 세대로 넘겨주어야 할 생명의 영속성은 보장 받지 못할지도 모르는 일이다 . . . . . . . . . !!!

 

 

 

 

 

 
Diary   :    Mental Food   :    Pensees   :    Bible   :    Energy   :    Study note   :    Board

Copyright© 1998 All rights reserved by Pock. young-keun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