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27장

27 : 1  새벽에 모든 대제사장과 백성의 장로들이 예수를 죽이려고 함께 의논하고

 

27 : 2  결박하여 끌고 가서 총독 빌라도에게 넘겨 주니라

 

27 : 3  때에 예수를 판 유다가 그의 정죄됨을 보고 스스로 뉘우쳐 그 은 삼십을 대제사장들과 장로들에게 도로 갖다 주며

 

27 : 4  가로되 내가 무죄한 피를 팔고 죄를 범하였도다 하니 저희가 가로되 그것이 우리에게 무슨 상관이 있느냐 네가 당하라 하거늘

 

27 : 5  유다가 은을 성소에 던져넣고 물러가서 스스로 목매어 죽은지라

 

27 : 6  대제사장들이 그 은을 거두며 가로되 이것은 피 값이라 성전고에 넣어 둠이 옳지 않다 하고

 

27 : 7  의논한 후 이것으로 토기장이의 밭을 사서 나그네의 묘지를 삼았으니

 

27 : 8  그러므로 오늘날까지 그 밭을 피밭이라 일컫느니라

 

27 : 9  이에 선지자 예레미야로 하신 말씀이 이루었나니 일렀으되 저희가 그 정가된 자 곧 이스라엘 자손 중에서 정가한 자의 가격 곧 은 삼십을 가지고

 

27 : 10 토기장이의 밭 값으로 주었으니 이는 주께서 내게 명하신 바와 같으니라 하였더라

 

27 : 11 예수께서 총독 앞에 섰으매 총독이 물어 가로되 네가 유대인의 왕이냐 예수께서 대답하시되 네 말이 옳도다 하시고

 

27 : 12 대제사장들과 장로들에게 고소를 당하되 아무 대답도 아니하시는지라

 

27 : 13 이에 빌라도가 이르되 저희가 너를 쳐서 얼마나 많은 것으로 증거하는지 듣지 못하느냐 하되

 

27 : 14 한 마디도 대답지 아니하시니 총독이 심히 기이히 여기더라

 

27 : 15 명절을 당하면 총독이 무리의 소원대로 죄수 하나를 놓아 주는 전례가 있더니

 

27 : 16 그 때에 바라바라 하는 유명한 죄수가 있는데

 

27 : 17 저희가 모였을 때에 빌라도가 물어 가로되 너희는 내가 누구를 너희에게 놓아 주기를 원하느냐 바라바냐 그리스도라 하는 예수냐 하니

 

27 : 18 이는 저가 그들의 시기로 예수를 넘겨 준 줄 앎이러라

 

27 : 19 총독이 재판 자리에 앉았을 때에 그 아내가 사람을 보내어 가로되 저 옳은 사람에게 아무 상관도 하지 마옵소서 오늘 꿈에 내가 그 사람을 인하여 애를 많이 썼나이다 하더라

 

27 : 20 대제사장들과 장로들이 무리를 권하여 바라바를 달라 하게 하고 예수를 멸하자 하게 하였더니

 

27 : 21 총독이 대답하여 가로되 둘 중에 누구를 너희에게 놓아 주기를 원하느냐 가로되 바라바로소이다

 

27 : 22 빌라도가 가로되 그러면 그리스도라 하는 예수를 내가 어떻게 하랴 저희가 다 가로되 십자가에 못 박혀야 하겠나이다

 

27 : 23 빌라도가 가로되 어찜이뇨 무슨 악한 일을 하였느냐 저희가 더욱 소리질러 가로되 십자가에 못 박혀야 하겠나이다 하는지라

 

27 : 24 빌라도가 아무 효험도 없이 도리어 민란이 나려는 것을 보고 물을 가져다가 무리 앞에서 손을 씻으며 가로되 이 사람의 피에 대하여 나는 무죄하니 너희가 당하라

 

27 : 25 백성이 다 대답하여 가로되 그 피를 우리와 우리 자손에게 돌릴지어다 하거늘

 

27 : 26 이에 바라바는 저희에게 놓아 주고 예수는 채찍질하고 십자가에 못 박히게 넘겨 주니라

 

27 : 27 이에 총독의 군병들이 예수를 데리고 관정 안으로 들어가서 온 군대를 그에게로 모으고

 

27 : 28 그의 옷을 벗기고 홍포를 입히며

 

27 : 29 가시 면류관을 엮어 그 머리에 씌우고 갈대를 그 오른손에 들리 고 그 앞에서 무릎을 꿇고 희롱하여 가로되 유대인의 왕이여 평안할지어다 하며

 

27 : 30 그에게 침 뱉고 갈대를 빼앗아 그의 머리를 치더라

 

27 : 31 희롱을 다한 후 홍포를 벗기고 도로 그의 옷을 입혀 십자가에 못 박으려고 끌고 나가니라

 

27 : 32 나가다가 시몬이란 구레네 사람을 만나매 그를 억지로 같이 가게 하여 예수의 십자가를 지웠더라

 

27 : 33 골고다 즉 해골의 곳이라는 곳에 이르러

 

27 : 34 쓸개 탄 포도주를 예수께 주어 마시게 하려 하였더니 예수께서 맛보시고 마시고자 아니하시더라

 

27 : 35 저희가 예수를 십자가에 못 박은 후에 그 옷을 제비뽑아 나누고

 

27 : 36 거기 앉아 지키더라

 

27 : 37 그 머리 위에 이는 유대인의 왕 예수라 쓴 죄패를 붙였더라

 

27 : 38 이 때에 예수와 함께 강도 둘이 십자가에 못 박히니 하나는 우편에, 하나는 좌편에 있더라

 

27 : 39 지나가는 자들은 자기 머리를 흔들며 예수를 모욕하여

 

27 : 40 가로되 성전을 헐고 사흘에 짓는 자여 네가 만일 하나님의 아들이어든 자기를 구원하고 십자가에서 내려오라 하며

 

27 : 41 그와 같이 대제사장들과 서기관들과 장로들도 함께 희롱하여 가로되

 

27 : 42 저가 남은 구원하였으되 자기는 구원할 수 없도다 저가 이스라엘의 왕이로다 지금 십자가에서 내려올지어다 그러면 우리가 믿겠노라

 

27 : 43 저가 하나님을 신뢰하니 하나님이 저를 기뻐하시면 이제 구원하실지라 제 말이 나는 하나님의 아들이라 하였도다 하며

 

27 : 44 함께 십자가에 못 박힌 강도들도 이와 같이 욕하더라

 

27 : 45 제 육 시로부터 온 땅에 어두움이 임하여 제 구 시까지 계속하더니

 

27 : 46 제 구 시 즈음에 예수께서 크게 소리질러 가라사대 엘리 엘리 라마 사박다니 하시니 이는 곧 나의 하나님, 나의 하나님, 어찌하여 나를 버리셨나이까 하는 뜻이라

 

27 : 47 거기 섰던 자 중 어떤 이들이 듣고 가로되 이 사람이 엘리야를 부른다 하고

 

27 : 48 그 중에 한 사람이 곧 달려가서 해융을 가지고 신 포도주를 머금게 하여 갈대에 꿰어 마시우거늘

 

27 : 49 그 남은 사람들이 가로되 가만 두어라 엘리야가 와서 저를 구원하나 보자 하더라

 

27 : 50 예수께서 다시 크게 소리지르시고 영혼이 떠나시다

 

27 : 51 이에 성소 휘장이 위로부터 아래까지 찢어져 둘이 되고 땅이 진동하며 바위가 터지고

 

27 : 52 무덤들이 열리며 자던 성도의 몸이 많이 일어나되

 

27 : 53 예수의 부활 후에 저희가 무덤에서 나와서 거룩한 성에 들어가 많은 사람에게 보이니라

 

27 : 54 백부장과 및 함께 예수를 지키던 자들이 지진과 그 되는 일들을 보고 심히 두려워하여 가로되 이는 진실로 하나님의 아들이었도다 하더라

 

27 : 55 예수를 섬기며 갈릴리에서부터 좇아온 많은 여자가 거기 있어 멀리서 바라보고 있으니

 

27 : 56 그 중에 막달라 마리아와 또 야고보와 요셉의 어머니 마리아와 또 세베대의 아들들의 어머니도 있더라

 

27 : 57 저물었을 때에 아리마대 부자 요셉이라 하는 사람이 왔으니 그도 예수의 제자라

 

27 : 58 빌라도에게 가서 예수의 시체를 달라 하니 이에 빌라도가 내어 주라 분부하거늘

 

27 : 59 요셉이 시체를 가져다가 정한 세마포로 싸서

 

27 : 60 바위 속에 판 자기 새 무덤에 넣어 두고 큰 돌을 굴려 무덤 문에 놓고 가니

 

27 : 61 거기 막달라 마리아와 다른 마리아가 무덤을 향하여 앉았더라

 

27 : 62 그 이튿날은 예비일 다음 날이라 대제사장들과 바리새인들이 함께 빌라도에게 모여 가로되

 

27 : 63 주여 저 유혹하던 자가 살았을 때에 말하되 내가 사흘 후에 다시 살아나리라 한 것을 우리가 기억하노니

 

27 : 64 그러므로 분부하여 그 무덤을 사흘까지 굳게 지키게 하소서 그의 제자들이 와서 시체를 도적질하여 가고 백성에게 말하되 그가 죽은 자 가운데서 살아났다 하면 후의 유혹이 전보다 더 될까 하나이다 하니

 

27 : 65 빌라도가 가로되 너희에게 파수꾼이 있으니 가서 힘대로 굳게 하라 하거늘

 

27 : 66 저희가 파수꾼과 함께 가서 돌을 인봉하고 무덤을 굳게 하니라

 

 

 

대한 예수교 장로회 은광교회 (Eun-Kwang Church)

아름다운 문화를 만들어 갑시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