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3장

3 : 1   그 후에 욥이 입을 열어 자기의 생일을 저주하니라

 

3 : 2   욥이 말을 내어 가로되

 

3 : 3   나의 난 날이 멸망하였었더라면, 남아를 배었다 하던 그 밤도 그러하였었더라면,

 

3 : 4   그 날이 캄캄하였었더라면, 하나님이 위에서 돌아보지 마셨더라면, 빛도 그 날을 비취지 말았었더라면,

 

3 : 5   유암과 사망의 그늘이 그 날을 자기 것이라 주장하였었더라면, 구름이 그 위에 덮였었더라면, 낮을 캄캄하게 하는 것이 그 날을 두렵게 하였었더라면,

 

3 : 6   그 밤이 심한 어두움에 잡혔었더라면, 해의 날 수 가운데 기쁨이 되지 말았었더라면, 달의 수에 들지 말았었더라면,

 

3 : 7   그 밤이 적막하였었더라면, 그 가운데서 즐거운 소리가 일어나지 말았었더라면,

 

3 : 8   날을 저주하는 자 곧 큰 악어를 격동시키기에 익숙한 자가 그 밤을 저주하였었더라면,

 

3 : 9   그 밤에 새벽 별들이 어두웠었더라면, 그 밤이 광명을 바랄지라도 얻지 못하며 동틈을 보지 못하였었더라면 좋았을 것을,

 

3 : 10  이는 내 모태의 문을 닫지 아니하였고 내 눈으로 환난을 보지 않도록 하지 아니하였음이로구나

 

3 : 11  어찌하여 내가 태에서 죽어 나오지 아니하였었던가 어찌하여 내 어미가 낳을 때에 내가 숨지지 아니하였던가

 

3 : 12  어찌하여 무릎이 나를 받았던가 어찌하여 유방이 나로 빨게 하였던가

 

3 : 13  그렇지 아니하였던들 이제는 내가 평안히 누워서 자고 쉬었을 것이니

 

3 : 14  자기를 위하여 거친 터를 수축한 세상 임금들과 의사들과 함께 있었을 것이요

 

3 : 15  혹시 금을 가지며 은으로 집에 채운 목백들과 함께 있었을 것이며

 

3 : 16  또 부지중에 낙태한 아이 같아서 세상에 있지 않았겠고 빛을 보지 못한 아이들 같았었을 것이라

 

3 : 17  거기서는 악한 자가 소요를 그치며 거기서는 곤비한 자가 평강을 얻으며

 

3 : 18  거기서는 갇힌 자가 다 함께 평안히 있어 감독자의 소리를 듣지 아니하며

 

3 : 19  거기서는 작은 자나 큰 자나 일반으로 있고 종이 상전에게서 놓이느니라

 

3 : 20  어찌하여 곤고한 자에게 빛을 주셨으며 마음이 번뇌한 자에게 생명을 주셨는고

 

3 : 21  이러한 자는 죽기를 바라도 오지 아니하니 그것을 구하기를 땅을 파고 숨긴 보배를 찾음보다 더하다가

 

3 : 22  무덤을 찾아 얻으면 심히 기뻐하고 즐거워하나니

 

3 : 23  하나님에게 둘러싸여 길이 아득한 사람에게 어찌하여 빛을 주셨는고

 

3 : 24  나는 먹기 전에 탄식이 나며 나의 앓는 소리는 물이 쏟아지는 것 같구나

 

3 : 25  나의 두려워하는 그것이 내게 임하고 나의 무서워하는 그것이 내 몸에 미쳤구나

 

3 : 26  평강도 없고 안온도 없고 안식도 없고 고난만 임하였구나

 

 

 

대한 예수교 장로회 은광교회 (Eun-Kwang Church)

아름다운 문화를 만들어 갑시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