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5년 3월 19일 경복궁에서

오랜만에 혼자만의 여유를 가졌다.
날씨도 풀리고 해서 기분좋은 모습들을 기대하고 고궁을 찾았다.
고궁은 언제나 외국인으로 가득하다.
알아들을 수 없는 말들을 즐겁게 주고받으며 한국이라는 민족을 조사하는데 열심이다.
정겨운 그들의 얼굴을 담기에는 아직 부족한 마음이 든다.